“26일 촛불집회가 靑에 최후통첩”… 野3 대표 회동 ‘단일대오’ 나설까

야3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 퇴진 전략을 두고 17일 오후 회동한다. 대통령 퇴진운동에 공감대를 형성한 야3당은 이날 회동을 통해 구체적인 전략을 논의할 계획이다. 특히 야권에서 오는 26일 촛불집회를 ‘최후통첩’ 시기로 정하자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어 이날 회동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심상정 정의당 공동대표 등 야3당 대표는 이날 오후 예정된 국회 본회의가 끝난 직후 국회 사랑채에서 회동을 연다. 야3당 대표 회동은 지난 9일 이후 8일 만이다. 배경도 유사하다. 당시엔 박 대통령의 국회 추천 총리 제안을 야3당이 공동 거부하기로 결정한 직후 회동이 열렸고, 이번엔 야3당이 일제히 박 대통령 퇴진 운동에 나서기로 결정한 이후 열리게 됐다. 이날 회동의 쟁점은 박 대통령 퇴진을 목표로 한 야권의 구체적인 전략이다. 특히 정의당은 이날 회동을 통해 구체적인 최후 시점을 확정, 청와대를 압박해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할 예정이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오는 26일(주말 촛불집회)을 최후통첩 시간으로 잡고 (그 전까지)야3당 대표 회동을 정례화해서 깊이 있는 대책을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야권 내에선 조기대선론부터 단계적 퇴진론, 거국내각론 등 전략이 분분하다. 무작정 ‘백가쟁명’식 논의를 이어가기보다는 명확히 최후 시점을 확정, 그전까지 청와대 압박수위를 높이자는 주장이다. 이와 관련,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만나봐서 야3당의 공조를 공고히 하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이날 3당 대표 회동에선 야권 공조 대응을 재확인하면서 야권의 대응 로드맵ㆍ범국민운동기구 구성 방식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날 회동을 앞두고 야3당 합동 의총 개최, 야3당 대표 회동 정례화 등이 거론된 만큼 이 역시 논의 대상에 포함될 전망이다.

박 비대위원장은 “어떤 경우라도 야3당 공조를 통해 질서를 회복하고 박 대통령을 퇴진시키라는 게 국민의 요구”라며 “지난 2~3일 야권이 심려를 끼쳐 드린 것을 죄송하게 생각한다. 이날 반드시 성공적으로 야권의 타협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김상수ㆍ박병국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