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접수한 박성현… LPGA 준비 위해 올랜도로 출발

[헤럴드경제] 2016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최강자에 오른 박성현(23, 넵스)이 내년 시즌 미국프로골프(LPGA) 투어를 준비하기 위해 16일 미국으로 출발했다.

박성현의 매니지먼트사인 세마스포츠마케팅은 “박성현은 2주간 일정으로 미국으로 건너가 내년 시즌 준비 과정을 점검한 뒤 돌아온다”고 밝혔다.

박성현은 이 기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마련한 집과 주변의 연습장을 살펴보고훈련보다 개인 신변 정리, 새로운 스윙코치와 캐디 선임, LPGA 투어 신인 오리엔테이션 등에 참가할 계획이다. 

박성현은 이달 말 귀국해 오는 12월 6일 KLPGA 대상 시상식에 참가할 예정이다.

한편 시즌 첫 대회인 중국여자오픈을 시작으로 한화금융클래식까지 7승을 거둔 박성현은 역대 시즌 최다승 기록(2007년 신지애 9승)은 놓쳤으나, 최다 상금액(13억1339만원)은 거뜬히 돌파했다. 종전기록은 2014년 김효주의 12억897만원. 박성현은 평균타수 69.55타로 10년 만에 60대 평균타수를 기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