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교육청(LAUSD) “불법체류 신분 학생들의 ‘안전지대’될..

LA교육구

미국에서 두 번째로 큰 교육구를 두고 있는 LA교육구가 불법체류 신분 학생들의 ‘안전지대’가 될 것을 선언했다.

16일 LA타임스 등에 따르면 LA 교육위원회는 전날 회의를 열어 불법체류 신분 학생 보호를 위해 적극 나서기로 했다.

LA 교육위원회는 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에게 “LA 교육위원회는 미국인의 이상을 추구하기 위한 노력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는 연명 서한을 보내기로 했다.또 LA 교육감이나 LA 검찰국 승인 없이 학교 구내에 이민세관단속국(ICE) 수사관들이 출입하지 못하도록 하는 현재 규정을 재확인했다. 아울러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의 이민 정보와 신분 보호에도 전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LA 교육위원회의 이 같은 결정은 일선 학교들에서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불법체류 신분자에 대한 단속이 강화되고 추방이 잇따를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실제로 트럼프 당선인이 최근 취임하자마자 범법행위에 연루된 불법체류자 200만∼300만 명을 추방하거나 교도소로 보내는 등 이민공약의 단계적 실천방안을 공개하면서 불법체류 신분 학생들이 동요하고 있다.그는 또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이민개혁 행정명령을 폐지하는 절차도 밟겠다고 공언했다.

2014년 11월 발표된 이민개혁 행정명령은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 확대와 부모책임 추방유예 등 470만 명으로 추산되는 불법 이민자의 추방을 유예하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교육위원회 관계자는 “ICE가 불법 이민자 단속에서 학교와 교회는 대상에서 제외한 게 관행이었다”면서 “하지만 트럼프 정부가 출범한 이후 이민정책이 대폭 강화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