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65인치 8K LCD TV 패널로 대통령상 수상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초대형 및 초고해상도 시장에서 혁신적인 기술 리더십을 인정 받았다.

LG디스플레이는 17일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2016 대한민국 산업기술 R&D 대전 기술대상 시상식에서 세계 최초로 상용화 한 ‘65인치 QUHD(8K) LCD TV 패널’로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대한민국 기술대상은 국내 최고의 기술 및 제품들 가운데, 기술적 성과가 뛰어나고 기술 상용화로 국내 산업에 미치는 파급 효과가 큰 우수 신기술 및 신제품 개발에 기여한 기업과 개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이날 대통령상을 수상한 LG디스플레이의 65인치 QUHD(8K) LCD TV 패널은 UHD 보다 4배 더 선명한 초고화질 디스플레이로, 저소비전력 및 고휘도 구현이 가능한 차별화 기술 M 와 화질 향상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차세대 해상도인 8K 상용화 및 대중화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세계 최초로 65인치 8K 제품을 선보이는 데 있어 핵심 기술인 GIP(Gate in Panel) 기술과 8K Source Driver IC 편측 구동 기술을 확보, 원가 절감 및 디자인 차별화를 이뤄냈으며, Up-scaling 기술을 내장해 UHD(4K) 방송 환경에서도 QUHD(8K) 화질로 시청 가능하다.

LG디스플레이의 초고해상도 기술력은 2018년 평창 올림픽을 목표로 진행 중인 QUHD 방송 통신에 대한 전방위적 인프라 형성 및 고용 창출 촉발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TV뿐만 아니라 의료와 교육, 상업용 제품 등 정확한 정보 전달을 필요로 하는 여타 디스플레이 응용 분야에도 그 효과가 파급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주홍 TV 개발 그룹 상무는 “이번 수상을 통해 초대형 및 UHD/8K 등 초고해상도 시장에서 차별화된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며 “LG디스플레이는 초고해상도와 대화면에 대한 소비자들의 요구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지속적인 기술 혁신을 통해 TV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17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코엑스 1층 전시관에서 2016 대한민국 기술대상 대통령상을 수상한 65인치 8K LCD TV 패널을 포함, 산업통상자원부 미래산업선도기술개발 국책 과제인 55인치 투명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적용 자율주행 자동차와 18인치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적용 360도 실린더 디스플레이 등을 함께 전시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015년에는 세계 최초 원형 플라스틱 OLED(올레드) 디스플레이로 ‘디스플레이는 사각형이다’라는 기존 틀을 깬 혁신성을 인정 받아,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