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버티기에…‘전략부재’ 野 우왕좌왕

국회 총리추천·4자영수회담 등
간극 못 좁히고 주도권 다툼만


청와대가 검찰 수사를 거부하고 버티기에 나서면서 야 3당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다. 특히 지난 12일 첫 번째 대표 회동에 이어 18일 2차 회동에서도 각 당의 이견차로 구체적인 공조 방안을 도출하는 데 실패하면서 “주도권 다툼에 매몰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은 지난 17일 3당 대표 회동에서 ‘박근혜 퇴진을 위한 범국민 서명운동’을 함께 전개하기로 뜻을 모았지만, 이는 이미 각 당이 자체적으로 진행하고 있던 사안을 하나로 합친 것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지난 12일 회동의 경우 민주당이 박 대통령의 거취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정립하지 않았기에 야 3당이 국정공백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내지 못했었다. 그래서 민주당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당론으로 삼은 뒤 처음으로 열린 이번 회동을 놓고 거시적인 틀에서의 합의를 넘어 구체적인 퇴진 로드맵이 나올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교통정리에는 실패했다. 민주당이 들고온 ‘시민사회와의 연대를 통한 퇴진 압박’ 카드와 국민의당의 ‘국회 추천 총리 제안’, ‘4자 영수회담’ 등의 방안이 본격적으로 논의 테이블에 올랐지만 각 당 입장이 갈려 간극을 좁히지 못했다.

민주당은 촛불민심과 지난번 단독 영수회담 불발을 의식해 국민의당의 제안 대신 국회 차원을 넘어선 퇴진 운동에 주력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국민의당은 청와대가 반격 태세로 돌입한 만큼, 사실상 국회 추천 총리 선출에 주력해야 한다는 방침이다. 정의당에서 제안한 3당 합동 의원총회 또한 민주당은 긍정적이나 국민의당에선 명확한 의사를 밝히지 않은 상태다.

갖가지 대응카드가 모두 막히자, 민주당은 박 대통령의 탄핵을 시사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물러나길 거부하고 있는 대통령에게 총리 선임을 의논하겠다고 하는 것과 부역자인 (새누리당) 당 대표와 함께 총리 선출을 논의하자 하는 건 어불성설”이라며 국민의당이 제시한 안을 재차 거절하고선 “우린 19일 집회 이후 후속 법적인 조치도 계획하고 있다는 것을 예고한다”고 말했다.

장필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