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올해는 수능 메시지 없었다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 메시지는 없었다.

박 대통령은 취임 이후 2014년과 2015년 자신의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수능을 치르는 수험생들에게 응원 메시지를 남겨왔지만 최순실 ‘비선실세’ 국정농단 파문이 불거진 올해는 별도의 언급을 하지 않았다.

박 대통령은 2014년에는 수능을 앞둔 11월9일 “60년 만에 온 청마해에 수능을 치르는 여러분! 그 힘찬 청마의 기운으로 좋은 결과를 얻어 새로운 미래와 꿈을 열어가길 기원합니다. 수험생 여러분 파이팅!!!”이라는 응원글을 올렸다.

2014년과 2015년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능 응원메시지를 올렸던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게이트’ 여파로 올해는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 사진은 박 대통령이 작년 친필로 페이스북에 올린 수능 응원메시지. [사진=박근혜 대통령 페이스북]

또 2015년에는 수능을 앞두고 11월10일 자필로 “수험생 여러분, 우리나라의 미래를 짊어질 여러분은 통일시대를 이끌어 갈 대한민국의 기둥입니다. 새로운 미래는 여러분이 만들어 가는 것입니다. 여러분의 꿈과 희망이 이뤄지길 응원합니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박 대통령이 작년 직접 손글씨로 쓴 수능 응원 메시지는 2만2000여명이 ‘좋아요’를 클릭했고 1200회 이상 공유될 만큼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수능뿐 아니라 설날과 추석, 한글날, 성탄절, 그리고 여름휴가 등에 맞춰 페이스북에 글을 남기며 대국민소통창구로 적극 활용해왔다.

그러나 최근에는 최순실 파문으로 인해 이마저도 중단된 모습이다.

박 대통령의 공식 페이스북에 올라온 마지막 글은 추석을 앞둔 지난 9월13일 한가위 인사가 마지막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