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0월 소비자물가지수 0.4% 올라…금리인상 ‘발판’ 해석

[헤럴드경제]미국의 월간 소비자물가가 최근 6개월 만에가장 큰 폭으로 상승하며 기준금리 인상의 또다른 근거를 마련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는 지난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한 달 전에 비해 0.4% 올랐다고 발표했다. 금융시장에서도 0.4%를 전후한 소비자물가 상승을 예상했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했을 때 지난달 CPI는 1.6% 오르며 2014년 10월 이후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전체 CPI에서 에너지와 식품 부문을 제외한 근원CPI는 지난달 0.1% 상승했다.

전년대비 근원CPI 상승률은 지난달 2.1%로 지난 9월보다 0.1%포인트 낮아졌다.

노동부는 휘발유 가격과 교통비 상승이 전체 물가 오름세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휘발유 가격 지수는 지난달 8.1% 올랐고 교통비 지수는 0.7% 높아졌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연준에서 지난 2일 금리 동결을 결정할 때 금리인상 근거가 더 강해졌다고 지적한 뒤에 나온 물가 지표가 호조를 보였다며, 이날 물가지수가오는 12월 금리 인상의 또다른 발판 노릇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