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사무처 당직자도 지위고하 막론하고 “이정현 사퇴”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 사무처가 이정현 대표의 사퇴를 촉구키로 했다.

새누리당 사무처는 17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비상총회를 진행한 뒤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국정개입 파문에 집권 여당 대표로서 책임을 져야 한다. 보수정당의 분당위기라는 초유의 상황에서 당 대표 사퇴를 통해 수습의 계기를 만드는 용단을 내려야 한다”는 뜻을 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 사무처 비상총회는 일정 직급 이하의 당료가 참석하는 노조와 달리 국ㆍ실장급을 비롯한 전체 직원이 참여하는 협의체다. 당 사무처가 비상총회를 소집한 것은 지난 2003년 이후 13년 만이다. 당시 대선에서 패배한 후 이른바 ‘차떼기’ 대선자금 모금 사실이 드러나자 당의 철저한 쇄신과 개혁을 촉구했다.

비상총회 대표단은 조만간 이 같은 의견을 이 대표에게 직접 전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