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3당, 朴 퇴진 목표로 범국민 서명운동 전개 합의…국조ㆍ특검도 공조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 퇴진’이라는 공통된 입장을 정했던 야 3당이 17일 촛불 민심을 받들어 박 대통령 퇴진을 위한 범국민 서명운동을 전개하기로 합의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그리고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약 1시간 15분간 회동을 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 

[사진설명=야3당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회동을 가지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박해묵 [email protected]]

윤관석 민주당 수석 대변인은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서명운동은 각자 당에서 자체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진행하는 것을 구체적이고 가열차게 전개하는 것으로 합의 했다”며 “이미 (각 당에서) 서로 진행하는 중이라 어느 당이 제안한 것은 아니고 퇴진 운동에 뜻을 모으며 범국민 서명운동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야 3당은 추후 국회에서 열릴 국정조사와 특검 추천에 적극적으로 공조하고 박 대통령의 퇴진을 위해 시민사회와 서로 협력하겠다는 견해도 내놓았다. 검찰을 향해선 박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해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그러나 야 3당과 박 대통령 간 4자 영수회담에 대해선 국민의당과 민주당ㆍ정의당의 입장이 갈렸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박지원 위원장이 두 대표께 영수회담을 제안했지만, 이에 추미애 대표께서 시기적 이른 감이 있다고 했고 심상정 대표 또한 검찰 수사 상황을 지켜보며 결정하자고 해서 일단 영수회담 제안 부분은 이번 협의에 드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야 3당 합동 의원총회와 특검 후보군 논의도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확인됐다. 손 대변인은 “특검 추천과 관련해선 원래 각 당 원내대표에게 맡긴 부분이라 당 대표가 구체적인 합의를 하는 게 부적절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3당 합동 의원총회도) 오늘 협의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야 3당은 각 당의 일정에 따라 오는 19일 촛불 집회를 소화하기로 했다. 윤 대변인은 “각 당에서 현재 각자의 계획이 있어 독자적으로 (참석)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