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계엄령 발언 매우 유감…무책임한 정치 선동”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청와대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이 계엄령까지 준비한다고 언급한데 대해 무책임한 정치적 선동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오늘 오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계엄령 준비 운운 발언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제1야당의 책임 있는 지도자가 하기에는 너무나 무책임한 정치적 선동”이라고 밝혔다.


이어 “더 이상 사회혼란을 부추기는 발언은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추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대통령을 향해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를 시켜 물리적 충돌을 준비시키고 시간을 끌며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고 사정기관에 흔들지 말라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며 “최종적으로 계엄령까지도 준비하고 있다는 정보도 돈다”고 말한 바 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