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25일까지 건설현장 타워크레인 안전점검 실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25일까지 마곡지구 건설현장의 타워크레인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대형건축물이 동시다발적으로 건설되고 있는 마곡지구에는 현재 23곳에 28기의 타워크레인이 설치돼 있다. 타워크레인 안전점검은 외부전문가인 건설안전기술사와 건축시공기술사를 초빙해 진행한다.


타워크레인 설치검사와 정기검사 실시여부, 운전자의 적정면허 취득여부, 안전장치 설치 및 정상작동 유무, 위해방지계획서 준수여부, 기타 안전에 의심이 되는 부분 등을 외부전문가와 건축공무원이 함께 현장을 방문해 정밀 진단한다.

구는 점검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토록하고, 안전에 위협이 되는 주요 지적사항은 위험요인이 해소될 때까지 특별관리 할 계획이다.

또 행정처분에 해당하는 중대 사항에 대해서는 건설기계관리법에 따라 등록증을 발급한 지자체로 통보해 벌금 또는 공사 중지 등 강력히 대처할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타워크레인의 경우 안전에 문제가 생기면 중대한 재해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이번 집중점검을 통해 마곡지구 내 타워크레인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