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생애주기별 맞춤형 출산 정책 펼친다

[헤럴드경제=박정규(광명)기자] 전국 최초로 ‘아이와 맘(Mom) 편한 도시 만들기 운영 조례’를 제정해 출산과 양육 정책을 펼치고 있는 광명시가 본격적으로 저출산 극복에 나섰다.

광명시는 지난 17일 오전 민간전문가, 시민, 공무원 등 57명으로 구성된 ‘아이와 맘 편한 도시 만들기 위원회(이하 위원회)’ 회의에서 지난 9월부터 11월 초까지 위원회 산하 각 분과에서 논의를 마친 사업에 대해 추진가능성과 우선순위 등을 고려해 내년에 추진할 출산ㆍ육아와 관련한 19개 핵심사업을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위원회‘는 광명시장과 민간 전문가를 공동위원장으로 하고, 산하에 정책ㆍ홍보분과, 임신ㆍ출산지원 분과, 보육ㆍ교육지원분과, 일자리ㆍ주거지원분과를 두고 시민이 원하는 사업을 발굴해 추진하기 위해 지난 6월 발족했다.

광명시는 앞으로 출산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육아ㆍ출산 종합 정보 제공 리플렛 및 홍보물 제작 ▷토크콘서트, 토론회, 포럼 등 개최 ▷전문 강사를 통한 찾아가는 순회 간담회 등을 실시한다.

특히 내년 4월에는 임신부터 출산ㆍ육아ㆍ교육ㆍ일자리ㆍ주거까지 생애주기별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고 체험할 수 있는 ‘아이와 맘 편한 박람회(Baby & Mom Expo)’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 실질적인 지원을 위해 부부가 함께하는 임신출산 교실 운영, 장난감 도서관 설치, 사교육비 감소를 위한 광명혁신교육지구 시즌Ⅱ 추진, 전문공공서비스 연계 임신출산육아전문가 양성 등을 추진한다. 2030 광명시도시계획에 아이와 맘 편한 세부 전략도 반영한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광명시 아이와 맘 편한 도시 만들기 위원회는 규모나 구성면에서 우수하고 체계적으로 시작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자부심을 갖고 지금처럼 잘 운영해가도록 하자”고 했다.

한편 시는 다음달 12일 오전 10시 20분 경기 광명 광명시민회관에서 아이와 엄마의 소통ㆍ힐링을 위한 ‘아이와 맘 편한 토크 콘서트’를 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