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가에 버려지다’ 파트2는 장필순 신대철 윤도현 등 100여명 참여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 ‘길가에 버려지다’ 파트2가 18일 공개됐다.
장필순 신대철 윤도현 등 100여명의 음악인들의 목소리가 더해진 새로운 버전의 ‘길가에 버려지다’다.

이승환 소속사 드림팩토리는 18일 “전인권 씨와 이효리 씨, 이승환 씨가 함께 부른 ‘길가에 버려지다’에 이어 더 많은 뮤지션들이 참여한 ‘길가에 버려지다’ part.2가 18일 정오 무료 공개됐다”고 밝혔다. 


‘길가에 버려지다’ part.2에는 장필순, 김광진, 한동준, 이승열, 윤도현, Kyo(이규호), 린, 김종완(NELL), 스윗소로우, 윤덕원(브로콜리너마저), 하동균, 선우정아, 노경보(옥수사진관), 빌리어코스티, 배인혁(로맨틱펀치), 옥상달빛이 가창에 참여했다. 특히 시나위 기타리스트 신대철이 특유의 날카로운 기타 솔로 연주를 더해 감동을 더했다. 이밖에도 피아, 노브레인, 크라잉넛, 트랜스픽션, 안녕바다, 내 귀에 도청장치, 킹스턴루디스카, 로큰롤라디오, 그레이프티, 강백수, 김그레, 전상규(Ynot?), 리플렉스, 옥수사진관, 폰부스, 이성수(HarryBigButton), 24hours, 코인클래식, 루빈, 빈나(스토리텔러), 유해진, 서광민(LAYBRICKS), 백승서, 노승호(네미시스), 조아라, 만쥬(만쥬한봉지), 베베라쿤, 신가람(아름다운삶), 쌉(PinkFunniAde), 안지(웨이스티드쟈니스), 정해우(GroovyBirth), 추승엽(악퉁), 하상오(DeepGray), HEX(바닐라시티) 등이 합창에 참여했다.

이번 ‘길가에 버려지다’ part.2에 참여한 뮤지션은 총 100여명에 달하며 모든 뮤지션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보다 더 감동적인 곡으로 재탄생됐다.

특히 18일 음원과 함께 공개된 영상은 세월호 유가족들과 고(故) 백남기의 딸 백도라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를 비롯해 전국의 집회에 참여하셨던 시민들까지 총 20여명이 직접 ‘길가에 버려지다’의 노랫말을 손 글씨로 적어 먹먹함을 더했다.

드림팩토리측은 “국민들을 위해 봉사해야할 일부 위정자들, 그의 주변인들에 의해 상처받고 분노한 우리 모두에게 위로와 희망, 용기를 전하기 위해 같은 뜻을 가진 음악인들이 모여 함께 부른 곡이다”라며 “우리 사회에 냉철한 판단과 진심어린 행동을 보여준 우리 모두를 위한 노래”라고 설명했다.

‘길가에 버려지다’는 이규호가 작사, 작곡하고 이승환, 이규호가 공동으로 프로듀싱을 맡은 곡이다. 지난 11일 공개돼 사람들에게 감동을 안긴 첫 음원에는 전인권과 이승환, 이효리가 가창에 참여했다.

‘길가에 버려지다’ 파트2는 18일 낮 12시, 포털사이트 다음(DAUM)을 통해 무료 배포됐으며, 로그인 등 절차 없이 누구나 다운받을 수 있다. ‘길가에 버려지다’와 마찬가지로 ‘길가에 버려지다’파트2의 음원 역시 뮤직비디오 등 2차 저작물의 제작, 배포가 가능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