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최순실 4ㆍ13 공천 개입 당선자 색출해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비박계 수장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가 국정농단의 장본인 최순실(60ㆍ구속) 씨가 4ㆍ13 총선 새누리당 공천에 개입했을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주장했다.

김 전 대표는 18일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 씨가 공천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그럴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사진=헤럴드DB]

김 전 대표는 당대표 재임당시인 올해 4월 13일 19대 총선을 앞두고 새누리당 공천에서 본인은 전혀 개입하지 않았다고 선을 긋고, “국민공천제로 87%를 했고 나머지 부분, 특히 비례대표 부분에 대해서는 나는 전혀 손댈 수 없었다”며 “그 내용은 내가 알 수 없지만 (최씨의 공천 개입)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당내에 최순실의 영향을 받아 들어와 있는 인물이 있다면 색출해야 한다는 의사도 밝혔다.

김 전 대표는 지도부 사퇴를 요구하며 농성중인 원외당협위원장들과 만나서도 “청와대와 정부, 우리 당에 최순실이 영향을 미쳐서 들어와 있는 사람들은 전부 찾아내 퇴출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