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특검법 반대, 이정희·채동욱?…코미디다”

[헤럴드경제]김진태 의원이 야당 추천 특검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김진태 의원은 지난 16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한풀이 칼춤과 다름없다”며 야당 추천 특검을 비방했다. 더불어 김진태 의원은 17일 법사위에서도 야당 추천 특검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김진태 의원은 “피해자 손에 이끌려온 검사가 공정할 수 없다”며 “문명 이전의 사회로 돌아가 버리자는 것밖에 안 된다”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한편 김진태 의원의 발언으로 또 한 번 여론이 크게 들끓기 시작했다.

16일 김진태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이번 야당 추천 특검법안에 대해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김진태 의원은“최순실특검법엔 특검을 야당이 추천하게 돼있다. 여야가 합의했다지만 그건 정치적 합의고 법사위는 법사위므로 원칙에 맞지 않는 것은 동의할 수 없다.”며 이번 특검추진을 반대하다며 말했다.

이어 김진태 의원은 “특검은 정치적 중립이 생명이다. 검찰은 권력편이니까 못믿는다고 특검을 하면서 특검을 야당에서 추천하면 중립적인가?”며 강한 반문을 하기도 했다.

김진태 의원은“특별검사도 검사다. 고대엔 사적복수가 행해졌으나 근대문명이 시작되면서 사라졌다.”면서 “야당에서 특검을 추천해 대통령을 수사하면 이건 사적복수, 한풀이 칼춤과 다름없다.”고 분개했다.

또한 김진태 의원은“채동욱, 이정희가 거론되는 건 코미디다. 이렇게 시작부터 편파적이면 결과는 이미 편파적이다.”는 글을 남겼으며, “중립적인 기관이 야당과 함께 특검을 추천할 수 있도록 법조항을 고쳐야 된다.”며 이번에 추진되는 특검법안에 대해 강하게 문제제기를 했다.

한편 김진태 의원의 이러한 생각은 17일 법사위에서도 똑같이 행동으로 보였다. 김진태 의원은 “피해자 손에 이끌려 나온 검사는 공정할 수 없다. 피의자가 검사를 선택할 수 없듯이 피해자도 선택할 수 없다.”면서 “이것을 저버리면 문명 이전의 사회로 돌아가 버리자는 것밖에 안 된다”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또한 김진태 의원은“오늘 이 법안이 통과된다면 촛불에 밀려서 원칙 없이 통과시킨 오욕이 될 것이다. 민심은 변한다.촛불은 촛불일 뿐 바람이 불면 다 꺼지게 된다 ”며 백만촛불열기에 대해서도 부정적으로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