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촌과 옥중결혼’ 가수 이영숙씨 별세…향년 67세

[헤럴드경제] 가수 이영숙 씨가 별세했다. 향년 67세.

이씨는 ‘범서방파’ 두목 고(故) 김태촌 씨와의 옥중결혼으로 화제가 모았던 인물로 1960~1970년대 활발히 활동하며 인기를 끌었다.

18일 유족에 따르면 이 씨는 자궁경부암 재발로 투병하다가 지난 17일 밤 11시 45분 세상을 떠났다.


남동생인 이 모 씨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누나가 16년 전 암 투병을 했는데 2년 전 재발해 올해 급속도로 안 좋아졌다”며 “매형(김태촌)이 2013년 세상을 떠난 뒤 3년 만에 누나도 남편을 따라가게 됐다”고 말했다.

고인은 1968년 ‘아카시아의 이별’로 데뷔해 ‘그림자’(1969), ‘가을이 오기 전에’(1969), ‘꽃목걸이’(1971), ‘왜 왔소’(1971) 등 많은 히트곡을 남겼다. ‘추억의 푸른 언덕’과 ‘파란마음 하얀마음’을 부른 이영일 씨와 남매 가수로도 관심을 받았다.

남동생은 “누나가 1974년 아들을 출산하면서 가수 활동이 쉽지 않아 무대에서 내려왔다”며 “이후 기독교에 귀의했고 봉사 활동에 힘썼다”고 말했다.

남동생에 따르면 고인은 교회에 다니면서 목사의 소개로 김태촌 씨를 만났다.

고인이 열심히 면회를 하며 수발을 하다 1999년 옥중결혼까지 해 화제가 됐다.

대중음악평론가 박성서 씨는 “고인은 여성적이고 따뜻한 음색의 주인공답게 평생 어려운 이웃과 함께 따뜻한 삶을 살았다”며 “1980년대 이후 대중 앞에 잘 나서진않았지만 독거 노인 등을 위해 봉사 활동을 하며 만년을 보냈다”고 말했다.

유족으로는 아들 이 모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광진구 혜민병원 장례식장 3호실이며 발인은 20일 오전 8시다. 02-444-1552.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