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美옐로스톤 간헐온천사고 20대男, 유골 완전용해

○…미국 옐로스톤 국립공원의 간헐온천에 빠진 젊은 남성이 하루 만에 뜨거운 산성 물에 용해돼 형체도 찾을 수 없게 됐다고 미 국립공원이 17일 밝혔다. CNN은 이날 국립공원이 공개한 보고서를 인용, 오리건 주 출신의 23세 남성이 지난 6월 자신의 여동생과 함께 옐로스톤으로 여행을 갔다가 이런 참사를 당했다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 남매는 음식을 온천물에 데워먹기 위해 출입금지 지역인 노리스 간헐온천 인근에 갔다가 23세인 오빠가 온천의 온도를 재기 위해 손을 아래로 뻗는 순간 미끄러지면서 뜨거운 온천물에 빠졌다는 것이다. 여동생이 공원 관리사무소에 연락해 구호대원들이 도착했을 때 이 남성은 이미 숨진 상태였지만, 당시 번개를 동반한 폭우로 인해 사체 인양 작업을 진행할 수 없었다고 한다. 이튿날 이들이 현장에 돌아와 보니 사체가 산성 물에 완전히 용해돼 흔적도 찾을 수 없었다는 것. 

신수정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