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탈당 대화 중, 이정현 ‘박근혜교’ 적 인식에 결심”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여권 대선주자 중 한 명인 남경필 경기도지사<사진>가 탈당을 진지하게 고민 중이라는 뜻을 밝혔다. 이정현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며 단식 농성을 벌이고 있는 당협위원장들을 격려방문한 자리에서다.

남 지사는 “친박(親박근혜) 세력이 마치 박근혜교 사이비 광신도처럼 행동하고 있다”며 “정상적 사고라고 보기 어려운 모습이 ‘이것은 안 되겠다’는 생각을 굳히게 한다”고도 했다. 이제것 참아왔던 포문을 작심하고 연 것이다.


남 지사는 17일 오후 여의도 당사 농성 현장을 찾아 “박근혜 대통령과 친박 핵심세력이라는 이들이 얼마 남지 않은 작은 권력을 유지하려고 국가적 위기를 아랑곳하지 않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남 지사는 이어 “그러나 우리는 사이비 광신도의 말로를 알고 있다”며 “결국, 시간의 문제다. (친박 세력은) 국민들로부터 버림받을 수 밖에 없다”고 날 선 비판을 이어갔다.

남 지사는 재차 박 대통령과 이 대표의 퇴진을 강조했다. “지금이라도 대통령과 이 대표를 비롯한 친박 지도부가 결단을 해야 한다. 이른바 ‘대한민국을 구할 골든타임’이 지나가고 있는데, 당 쇄신부터 안 되고 있다”는 것이 그의 판단이다.

남 지사는 이에 따라 “(독일에서 언급한) 중대결심에 대해서도 깊이 고민하고 있다”며 “친박 지도부가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고, 새로운 출발을 하는 것을 끝까지 가로막는다면 그때는 결심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다시 한번 탈당을 시사했다. 남 지사는 특히 “(탈당과 관련해 여러분과) 대화하고 있다”며 “공감하는 분들과 깊은 대화 하겠다”고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