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광주시장이 밤기차 야시장으로 바뀌었어요”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기자] ‘경전선’ 남광주역을 중심으로 한 때 번성했던 남광주시장이 ‘남광주 밤기차 야시장’으로 개명하고 18일 정식 개장했다.

광주광역시에 따르면 ‘남광주 밤기차야시장’은 이색 볼거리와 먹을거리 등이 소문나면서 최근 3주간 시범운영 기간 하루 최대 1만 여명의 손님과 관광객이 몰리며 성공을 예감한데 이어 정식개장까지 하게 됐다.


광주 지역에는 대인예술시장을 비롯해 ‘1913송정역시장’ 등 전통시장을 변신시켜 성공한 사례가 있다. 이번 ‘남광주 밤기차 야시장’도 경전선로를 옮긴 이후 쇠퇴한 남광주시장 상권을 부흥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는 그동안 ‘남광주 야시장’의 콘셉트와 방향을 설정하기 위해 4차례 전문가 회의를 주재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윤장현 시장은 “외지 관광객 수용을 위해 주변 푸른길과 양림동 근대역사문화마을, 동명동 카페촌까지 연계된 관광코스 개발과 편의시설 확충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동구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남대병원 앞에 위치한 남광주시장은 광주시민 뿐만 아니라 화순, 나주, 보성 등 인근 지역민들까지 새벽기차를 타고 신선한 채소와 생선을 사고팔았던 대표적 새벽시장으로 명성을 얻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