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타오르는 촛불③] “서울만 50만”…내일 전국 주요도시서 4차 ‘주말 촛불집회’

주최 측 서울 50만ㆍ전국 100만 참가 예상

경찰 “예상 쉽지않다”…5만명 운집 내다봐

보수단체 서울역서 맞불집회…“충돌 우려”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현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60ㆍ여ㆍ최서원으로 개명) 씨 개입 의혹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4차 주말 촛불집회가 19일 서울을 포함해 전국 주요 도시에서 열린다. 집회 측은 서울에 50만명, 전국에서는 100만명이 이번 집회에 참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18일 경찰과 시민단체 등 에 따르면 진보 진영 150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은 19일 서울을 비롯한 대구, 세종, 강원 춘천 등 전국 곳곳에서 4차 촛불집회를 개최한다.


서울에서는 오후 2시 중구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ㆍ마포구 홍대입구역ㆍ용산구 삼각지역ㆍ종로구 마로니에공원, 네 곳에서 도심을 거쳐 광화문 광장까지 행진을 한다. 이후 시국강연회와 시민자유발언 행사에 이어 오후 6시 광화문 광장에서 본 행사가 시작된다.

주최 측은 본 행사 이후 오후 7시30분부터 광화문 광장에서 새문안로, 종로 등을 거쳐 광화문 앞 율곡로상에 있는 내자동로터리와 안국역로터리까지 8개 경로로 행진하겠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8개 경로에는 청와대 방면으로 가는 유일한 대로인 자하문로와 청와대 입구 신교동로터리, 청와대 동쪽 방면 진입로인 삼청로도 포함됐다. 청와대를 동ㆍ남ㆍ서쪽에서 마치 ‘학익진’처럼 둘러싼다는 구상<사진>이다.

경찰은 100만명(주최 측 추산ㆍ경찰 추산 26만명)이 모인 지난 12일 집회 처럼 율곡로에서 남쪽으로 떨어진 지점까지만 행진하도록 조건을 달았다. 주최 측이 이에 반발해 또 다시 법원에 집행정지를 신청할지 주목된다.

이번 집회 참가 인원에 대해 주최 측은 50만명(전국 100만명)으로 예상하는 반면 경찰은 예상이 쉽지 않다면서도 여러 상황을 고려하면 서울에서만 최소 5만명이 참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일부에서는 지난 3차 촛불집회와 비슷할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한 경찰 관계자는 “일반 시민이 많이 참가해서 아직 참가 인원 가늠을 못하고 있다”면서도 “개인적으로는 지난주 3차 촛불집회 수준(경찰 추산 26만명)과 버금가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4차 집회는 지난주 대규모 집회 이후 잠시 숨고르기하는 계기가 되리라는 관측이 많았다. 그러나 이후에도 국정 농단 의혹이 계속 쏟아지는데다 청와대 측 대응을 문제삼는 여론이 많아 상당한 규모를 유지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박 대통령이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사과 담화와 달리 이번주 검찰 조사를 받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 민심을 다시 자극했다는 분석이 많다.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와 관련한 ‘학사 농단’이 서울시교육청 감사와 이화여대에 대한 교육부 감사에서 상당 부분 사실로 드러난 점은 청소년과 학부모들의 공분을 한층 격화하는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끝낸 고3 수험생들이 당일 얼마나 거리로 몰려나오느냐에도 관심이 쏠린다. 정유라씨 학사 농단과 이화여대 부정입학 의혹 등에 가장 큰 문제의식을 느끼는 그룹이기 때문이다.

이에 맞서 새누리당 친박을 중심으로 한 여권 일부의 ‘반격 모드’와 맞물려 보수단체도 당일 맞불집회를 연다. 박 대통령 팬클럽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는 오후 2시 서울역 광장에서 5000명이 참가하는 집회를 연 뒤 광화문 광장까지 행진을 계획하고 있다.

경찰은 양측 간 충돌을 우려하고 있다. 또 다른 경찰 관계자는 “양쪽 모두 상당한 인원이 모이는 만큼 충돌이 발생하면 불상사가 우려된다”며 “경찰력을 투입해 양측을 분리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