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집회-대통령 조사…‘퇴진정국’ 내주 최대고비

박근혜 대통령 ‘퇴진’ 정국이 다음 주 최대 고비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이 차관인사를 단행하고 한중일 정상회담 참석 의지를 보이는 등 물러날 뜻이 전혀 없음을 시시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주말 대규모 반정부 집회에 이어 주말주초에 걸친 대통령 측근 검찰 기소, 한일 군사정보협정을 다룰 국무회의(22일), 헌정 사상 초유의 현직대통령 검찰 조사 등 빅이벤트들이 줄줄이 예정돼 있다. ▶관련기사 11면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4일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두 번째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먼저 19일 서울 도심에서 예정된 대규모 반정부 집회는 다시 한 번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국민들의 구심점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2일 서울 광화문광장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 일대에서 열린 대통령 퇴진 요구 3차 주말 집회에 약 100만명(주최측 추산, 경찰 추산 27만명)이 참여했고, 19일 열리는 4차 집회에도 100만명 이상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4차 집회 규모는 ‘버티기’ 모드에 들어간 청와대 측이 거취를 정할 가늠자가 된다는 점에서 향후 정국에 미칠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사회 각계각층의 참여가 활발하게 이뤄질 전망이다.

19일 시위로 최고조에 달한 대통령 퇴진 요구는 다음 주 중 예정된 각종 주요 일정으로 더욱 달궈질 전망이다.

우선 검찰 측이 대통령 조사 시한을 18일까지로 제시한 가운데 이날 대통령이 끝내 검찰 조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일단 20일에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수석, 정호석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일괄 기소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 최측근이 기소되고, 공소장에 박 대통령의 위법 혐의가 적시될 경우 사실상 대통령도 공모한 것으로 여겨져 국민 감정은 더욱 악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22일로 예정된 국무회의에는 국민적 지지율이 15%에 불과한 한일군사정보협정이 상정될 예정이어서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날 국무회의는 황교안 총리가 페루 리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자리를 비운 가운데 박 대통령이 주재할 예정이어서 더욱 폭발력이 커 보인다.

국무회의 의결 다음에는 대통령 재가가 예정돼 있어 최순실 게이트로 지지율이 역대 최저치인 5%에 머물고 있는 박 대통령이 국민적 반대 여론이 높은 이 협정 재가를 할 수 있을 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김수한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