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원광대병원과 의료영상기기 개발 MOU 체결

-동국제약, ‘모바일 CT Phion’ 출시하며 의료기기 시장 진출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동국제약은 지난 17일 ‘원광대학교병원(병원장 최두영)’과 ‘의료영상기기 개발 및 인프라 공동 활용에 대한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원광대학교 의생명연구원이 최근 미래창조과학부 주관 ‘의료기관 창업캠퍼스 연계 신개념 의료기기 원천기술 개발사업’의 주체로 선정돼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수술중 CT광학융합 영상시스템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이루어졌다.

[사진설명=지난 17일 원광대학교병원에서 진행된 ‘의료영상기기 개발 및 인프라 공동 활용에 대한 MOU(양해각서)’ 체결식. 정기호 동국제약 부사장(좌)과 윤권하 원광대학교 교수]

양해각서의 체결을 통해 동국제약은 원광대학교병원과 산학 네트워크를 형성해 시장조사, 상품성 분석, 상품화 자문 등 다양한 역할을 맡게 된다.

이 사업의 주요 내용인 의료영상 기술은 수술을 하는 도중 해당 부위를 이동형 CT로 촬영하고 이를 준비된 광학영상정보와 융합해 실시간 3D 영상으로 구현하는 기술이다.

기존 수술에 비해 시각적인 부분을 비약적으로 발전시킨 이 기술은 시술 부위를 정밀하게 네비게이션할 수 있어 뇌척추질환처럼 수술의 안전성과 정교함을 필요로 하는 분야에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동국제약은 최근 사지관절 부위 영상진단에 특화된 ‘모바일 CT Phion’을 출시하며 의료기기 시장에 진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