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타면세점, 한중 개인방송전문 왕홍 오디션 ‘오마이스타’ 후원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두타면세점은 중국 치슈 개인 방송 채널, 차이나텔레콤, 중국 바이루 드라마 제작사, 코리아웨이브네트웍스가 공동 주관하는 한중 개인방송전문 왕홍 오디션 ‘오마이스타 시즌1’을 후원한다고 18일 밝혔다. 또 21일까지 한국에서 진행되는 본선 미션과 우승 상금 등을 지원한다.

왕홍은 중국 SNS상의 유명인사를 일컫는 말로 최근 왕홍이 경제 전반에 미치는 영향력이 커지면서 왕홍경제라는 용어가 생길 정도로 핵심 세력으로 부상하고 있다. 


두타면세점 관계자는 “이번 오디션은 개인방송전문 왕홍 발굴을 위한 것으로 사진과 글 위주의 컨텐츠가 아닌 실시간 라이브영상과 시청자들과의 활발한 소통을 기반에 두고 있어 생동감 넘치는 컨텐츠 전달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번 왕홍 오디션에는 지원자만 총 5573명이 몰렸으며 오디션 예선 홍보 영상은 무려 1억 5000만명이 시청할 정도로 반응이 뜨겁다. 참가자 중 557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단 10명만이 본선에 진출했으며 이들은 18일 한국을 방문해 3박 4일간 최고 개인방송전문 왕홍의 자리를 놓고 열띤 경합을 벌이게 된다.

두타면세점은 18일 본점에서의 오프닝을 시작으로 19일 북촌 한옥마을에서 진행되는 달력 화보 촬영 미션에 한복의 아름다움을 현대적으로 해석한 차이킴 한복 의상을 지원한다.

또 20일에는 두타면세점 본점 D3층 한류관에서 진행되는 뷰티와 패션 메이크 오버 미션을 위해 쇼핑지원금 500만원을 제공한다.

본선 심사는 중국 시청자들과의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받은 가상 선물 수 및 시청자 조회수를 합산해 이뤄진다.

본선 1등에게는 두타면세점 1000만원 상품권과 주관사인 바이루에서 제작하는 중국 드라마에 출연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무엇보다도 최고 왕홍의 자리에 오른 우승자는 K패션, K뷰티, K라이프스타일 등을 자국에 알리는 역할을 비롯해 한류 컨텐츠 개발의 선두주자로서 활약하게 된다.

한편 이번 서울에서의 오디션 본선 프로그램은 왕홍 10인의 치슈 개인방송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하다. 시상식은 오는 21일 오후 1시 명동 난타극장에서 진행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