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2017년형 SM3’ 출시…일부 가솔린 모델 가격인하 ‘승부수’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르노삼성은 안전성을 높이고 상품성을 강화한 준중형 세단 ’2017년형 SM3‘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르노삼성에 따르면 2017년형 SM3는 기존에 적용된 급제동경보시스템, 경사로 밀림 방지장치 외에 차량 주위 물체를 감지해 운전자에게 알리는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을 새롭게 적용해 운전 편의성과 안전성을 강화했다.


또 SM6와 QM6에 적용해 인기를 얻고있는 ’마이센 블루(Meissen blue)‘ 컬러를 추가해 소비자들의 선택 폭을 넓혔다.

이처럼 상품성을 높이면서도 가솔린 일부 트림의 가격을 낮추는 파격 승부수를 띄웠다.


가솔린 PE 트림은 1550만원, SE 트림 1720만원으로 이전 모델 대비 가격이 인하됐다. LE 트림 1870만원, RE 트림 2020만원으로 가격 인상 폭을 최소화했으며, 디젤 모델은 SE 트림이 1980만원, LE 트림이 2095만원으로 이전과 동일하게 책정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