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100번째 미래형 매장 서울 삼성DT점 오픈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맥도날드는 18일 서울 강남에 100번째 미래형 매장(Experience of the Future)인 삼성DT점을 열었다고 밝혔다.

맥도날드가 지난 10월 서울 상암DMC점에서 처음 공개한 미래형 매장은 고객들이 매장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나가는 순간까지 모든 접점에서 맥도날드만의 최상의 레스토랑 경험을 선사한다. 혁신적이고 진보적인 버거 회사로서 맥도날드의 새로운 모습을 상징하는 미래형 매장은 프리미엄 버거, 모던하고 쾌적한 매장 환경, 디지털 경험 강화, 고객 중심적인 서비스 등 다양한 이니셔티브를 포함한다.

[사진설명=맥도날드는 서울 강남에 100번째 미래형 매장(Experience of the Future)인 삼성DT점을 열었다.]

맥도날드 미래형 매장에서는 호주산 앵거스 비프 등 프리미엄 재료를 사용해 탁월한 맛을 자랑하는 시그니처 버거 3종(‘골든 에그 치즈버거’, ‘그릴드 머쉬룸 버거’, ‘스파이시 아보카도 버거’)을 맛볼 수 있으며, 모던하고 쾌적한 매장 환경으로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식사를 즐길 수 있다. 디지털 키오스크를 통해 메뉴 선택부터 주문, 결제까지 가능하며, 전문적인 서비스 역량을 갖춘 서비스 리더가 배치돼 매장 곳곳에서 고객의 편의를 돕는다. 저녁 시간에는 주문한 음식을 테이블로 가져다 주는 테이블 서비스도 제공한다.

맥도날드는 삼성DT점과 같이 새로 문을 여는 매장을 미래형 매장으로 선보이고, 기존 매장들을 순차적으로 미래형 매장으로 전환하는 등 미래형 매장 도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까지 전국에 100개의 미래형 매장 오픈 및 전환을 완료했으며, 연말까지 150개, 내년 상반기까지 250개 미래형 매장을 선보일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