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채동욱 특검카드 접은 것 아냐…여론에 달려”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최순실 특검 후보로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거론되는 상황에 대해 “국민 여론의 문제에 달려있다”며 유보적인 뜻을 피력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채 전 총장의 검찰에 대한 호소력과 장악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최근 채 전 총장이 검찰 조직을 향해 ‘후배 검사들이 목숨을 걸고 (수사)해야 한다’, ‘권력의 개가 돼서는 안 된다’ 등의 발언을 쏟아낸 데 대해 “엄중하게 검찰과 검사에게 전달됐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채 전 총장 또한 야권에서 특검 제안이 올 경우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바 있다.

아울러 우상호 원내대표가 채 전 총장을 놓고 “추천할 생각이 원래 없었다”고 말한 것을 놓고는 “아마도 우 원내대표는 이러저러한 (상황에서) 정치의 상대방인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의 지적을 고루 감안한 정치적 표현이 아닐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국회 본회의에서 최순실 특검이 통과되자 야당은 후보군 탐색에 나선 상황이다. 박 의원은 “(민주당 내에선) 전문적인 식견을 가진 의원들이 모여 우 원내대표와 함께 일차적으로 자유토론 방식으로 논의했다”며 “아직 초보적인 논의 수준에서 십수 명 이상이 거론됐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또 특검이 박근혜 대통령 소환 조사와 세월호 ‘7시간’에 대한 조사를 제대로 수행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에 대해선 “그 부분을 명시적으로 규정하지 못했다는 것에 대한 비판이 있는 것도 알고 있다”면서도 “특검이 야당이 합의해서 추천할 수 있기에 적어도 성역 없는 수사가 가능해졌고 특검만 제대로 추천해서 뽑으면 이 부분의 수사는 무리 없이 진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