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모 “계엄령 발언 추미애 고소…우리는 사랑ㆍ평화 추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근혜 대통령의 팬클럽 박사모(박근혜 대통령을 사랑하는 모임)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계엄령 발언과 관련해 형사 고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전광용 박사모 회장은 18일 홈페이지를 통해 “오늘 민주당은 박사모가 폭력집회를 유발하고 대통령은 그것을 빌미로 계엄을 선포할 것이라는 허무맹랑한 거짓말을 하면서 대대적으로 허위사실 홍보에 나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사모는 사랑과 평화를 가장 큰 가치로 여기고 모인 모임”이라면서 “이는 회칙에 분명 명시되어 있는데, 이런 박사모를 두고 저런 망발을 일삼는 행위는 결코 용서할 수 없다”고 분개했다.

전 회장은 19일 집회와 관련해 “광화문 교보문고 앞 시설물 설치 및 집회는 없지만 광화문을 향한 행진은 그대로 한다. 다만 경찰이 제지하면 멈추고 서울역으로 회군한다”는 세부 방침도 내놨다.

앞서 추 대표는 이날 “(청와대가) 박사모를 시켜 물리적 충돌을 준비시키고 시간을 끌며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고 사정기관에 흔들지 말라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며 “최종적으로 계엄령까지 준비하고 있다는 정보도 돈다”고 말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