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지도부 박명재 사퇴…다음 타자는 이정현 대표?

[헤럴드경제] 박명재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18일 전격 사퇴하자 이정현 대표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만약 그가 뒤따라 물러날 경우 취임 4개월 여만에 초단명 당 대표가 되는 셈이다.

박 사무총장은 18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사퇴문을 통해 박 사무총장은 “어제 당 사무처 당직자 비상총회에서 이 대표 및 현 지도부의 사퇴와 비상시국위원회 해체를 촉구하는 결의가 있었다”며 “이와 관련해 사무처 당직자들의 충정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당무를 총괄하는 사무총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사무총장직을 사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의 조직과 자금 등 살림살이를 총괄하는 박 사무총장의 사퇴로 당 지도부에는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 당 사무처 당직자들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 정상화를 위한 사무처 비상총회’를 열고 이 대표가 사퇴를 통해 책임을 져야한다는 결의문을 이 대표에게 전하기로 했다. 이 대표 측은 아직 자신의퇴진 여부에 관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박 사무총장에 앞서 나경원 인재영입위원장과 김현아ㆍ이상휘 대변인 등 비박계가 사퇴한 데 이어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탈당 의사를 밝히는 등 사실상 새누리당은 와해 분위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