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에고 발보아팍 ‘한국관’ 건립 청신호 커졌다

발보아팍 한국의 집, 19일 기공식 가져
지난 13일 열린 정기 회의에서 19일 기공식을 갖게 된 것을 자축하며 한국의 집 회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샌디에고 발보아팍의 ‘한국관’ 건립에 청신호가 켜졌다.

그동안 샌디에고의 관광 명소이자 국제적 문화 교류의 장으로 유명한 발보아 공원 내에 ‘한국관’ 건립을 추진해 온 ‘한국의 집(House of Korea 회장 : 황정주)’ 프로젝트가 지난 9월 발보아팍 내에 부지를 배정받은데 이어 지난 14일에는 샌디에고 시의회에서 9개 국가의 국가관 신축 허가가 통과됨에 따라 샌디에고 한인들의 염원 사업이던 한국관 건립이 가시화된 것이다.

샌디에고 시의회가 최종 건축허가를 함에 따라 NIC (New International Cottage)는 오는 19일(토) 오후 2시에 발보아팍의 Hall of Nations 밖 잔디에서 케빈 팔코너(Kevin Faulconer) 샌디에고 시장을 비롯한 귀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공식을 가질 예정이다. 한국의 집 황정주 회장은 “이번에 건축허가를 받은 9개의 국가 중 한국이 포함된 것은 세계 속에 나날이 높아지는 한국의 위상을 생각하면 당연한 결과”라면서도 “비영리로 운영되는 한국의 집은 완공되기까지 여전히 한인들의 많은 도움을 필요하다”고 밝혔다.

발보아팍에 1935년부터 지어지기 시작한 각 나라들의 ‘하우스’는 현재 19개 국가들의 집들이 세워져 있고 각 하우스(코티지)를 본부삼아 각국의 문화, 예술, 전통을 홍보하는 장으로 사용되고 있다. 샌디에고에 정착한 다양한 인종과 언어가 다른 국가들이 발보아 공원안에서 조화로이 화합하여 여러 가지 문화, 예술, 전통나눔 이벤트를 오랫동안 계속해오고 있어 ‘한국관’ 건립은 이민 1세대뿐만이 아니라 후손에게도 한인 역사의 뿌리를 간직하는 뜻깊은 일이 될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문의 : 한국의 집 황정주회장(858)740- 6896,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