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경기 나몰라라’…기업들 줄줄이 소비재 가격인상

-로레알ㆍ오비맥주 6% 상품가격 인상

-참이슬ㆍ코카콜라ㆍ롯데제과도 가격 올려…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연말을 맞아 기업들이 소비재 가격을 거듭 인상하고 있다. 화장품과 주류ㆍ식품 등 서민들의 실생활과 직접적으로 연결된 상품들이 많아 내년도 서민들의 가계부에는 비상이 걸렸다.

1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최근 프랑스 화장품 브랜드 로레알은 랑콤, 비오템, 키엘, 슈에무라, 입생로랑, 조르지오 아르마니 등 계열사들의 화장품 가격을 평균 6% 인상하는 조치를 발표했다. 

[사진설명=한 화장품 매장에서 손님들이 상품을 고르는 모습. 이상섭 [email protected]]

그 결과 랑콤은 20여개 품목과 슈에무라는 200여개 품목,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300여개 품목의 가격이 많게는 5000원까지 상승했다. 여기에 대해 로레알코리아 측은 화장품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수입 원가가 올랐고 인건비와 물가도 상승해서 가격을 인상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힌 상황이다.

세계 최대 종합 화장품 회사이기도 한 로레알은 산하에 거느린 브랜드만 500여 개에 달하며 국내 화장품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말 기준 19.6%(백화점 기준)로 3위다. 아모레ㆍLG생활건강과 함께 화장품 시장을 선도하는 제품군 중 하나로 꼽힌다. 이에 소비자들은 로레알의 가격인상은 관련업계 전반의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실제로 로레알 뿐 아니라 프랑스 자연주의 화장품으로 유명한 록시땅도 이달 1일부터 주요 제품의 가격을 평균 5% 인상할 계획을 밝혔다.

앞서 코카콜라가 2년만에 콜라와 환타의 출고가를 5%인상했다. 오비맥주도 판매하는 주류품목의 출고가를 평균 6% 올렸다. 소주브랜드 참이슬은 5.2%, 롯데제과도 내년도 비스킷 8종 가격을 평균 8.4% 상향 조정했다.

최근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물가는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 지난 10월말부터 김장철이 시작됐는데, 배추와 무 가격이 전년 동기대비 143.6%, 139.7% 올랐다. 배추 한 포기 가격이 5000원에 육박한다.

이런 상황에서 나온 기업들의 ‘묻지마 물가 인상’에 대해 소비자단체와 서민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제기했다. 특히 국제유가와 원당가격 등 상품을 제조하는 데 들어가는 원재료 가격이 지난2~3년전과 비교해 감소한 모습이어서 비판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이에 조영주 회계사(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세미나를 통해 “공정한 경쟁시장을 유도하고, 물류체계의 유통구조를 개선시키는 정책이 필요하다”면서도 “(기업은) 최근의 원자재가격 하락 혜택을 소비자와 공유하고, 가격인하에 동참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