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김치연구소 소장에 하재호 박사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세계김치연구소는 제3대 소장으로 하재호(59) 박사가 취임한다고 17일 밝혔다.

하 신임 소장은 한국식품연구원에 재직하며 한국분석과학회 회장을 역임하고 과학기술연합대학원 대학교(UST) 교수 및 한국과학기술총연합회 이사를 맡고 있다.

식품 분석 전문가로 활약하며 김치에서 단맛을 내는 성분인 ‘만니톨’을 최초로 발견해 김치 연구 분야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하 소장은 “국내 김치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전문 연구기관이라는 궁극적 목표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목표지향적이고 책임과 권한이 분명한 책임경영제를 실시하고 이에 맞는 연구 조직의 효율화도 함께 추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김치 종주국으로서의 위상을 지키기 위한 ▷창의ㆍ도전적인 연구 ▷개방 및 소통 ▷연구조직 효율화 ▷우수연구 창출 지원 시스템 구축을 향후 기관 운영의 지향점으로 제시했다. 하 소장의 임기는 3년이다.

박세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