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할랄 2020년까지 2271조원 성장…KOTRA 설명회 개최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KOTRA(사장 김재홍)는 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200여개 기업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 할랄 시장 진출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톰슨로이터에 따르면 2020년까지 2271조원 규모로 성장이 예상되는 세계 할랄 시장 현황을 분석하고, 우리 기업의 효과적인 진출전략을 제시하기 위한 것이었다.

서강석 KOTRA 시장조사실장은 세계 할랄 시장 동향 및 진출방안에서 국가별 할랄 인증제도의 특징을 소개했다. 이를 토대로 “‘할랄’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식품에서는 가공육, 인스턴트 제품, 건강 보조식품이 유망”하고, “의약품, 화장품, 물류, 관광 등 시장이 다변화되고 있는 상황에도 주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할랄 물류의 경우 할랄 제품이 비할랄 제품과 함께 보관 및 운송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으로, 할랄 물류는 창고, 해운, 철도, 항공 등 다양한 분야로 연계되어 산업화 되고 있으며, 할랄 관광은 미성년자 시청 금지 프로그램 미 방영, 할랄 식음료, 기도실, 남녀를 분리한 편의시설 등을 제공 등 무슬림 친화적 호텔 경영으로 관광객을 유치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단국대 GCC(Gulf Cooperation Council) 국가연구소의 엄익란 박사는 “할랄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제품 인증에 앞서 할랄 제품 소비자 분석을 통한 니즈 파악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무슬림이라도 성별, 연령, 국가 및 지역별 전통과 문화에 따라 제품을 소비하는 성향이 다르다는 점을 파악해야 한다는 것이다.

오승용 한국식품연구원 센터장은 정부의 할랄 식품 육성 사업, 할랄 시장 및 인증정보 기반구축, 전문 인력양성, R&D투자 확대계획 등을 소개했다. “정부는 알코올 저감기술, 할랄 제품 진위판별 진단기법 개발 등 R&D 강화를 통해 세계 할랄 시장에서 국내 인증의 공신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 중이다”고 밝혔다.

세계 대표적 할랄 인증기관인 말레이시아 자킴(JAKIM)과 인도네시아 무이(MUI)에서도 자국의 할랄 인증제도 정책 및 인증절차 등에 대해 설명했다.

패널토론에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오리온, 미즈코리아 등 할랄 관련 기관 및 기업이 참석해 할랄 산업 지원정책과 수출 확대 방안에 대해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토론자들은 할랄 인증 취득 성공 및 실패 사례를 소개하며 “취득 후 인증을 유지하기 위한 사후관리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설명회 참가자에게는 최근 KOTRA가 발간한 ‘세계 할랄 시장 동향 및 인증제도’ 자료가 제공됐다. 자료에는 세계 할랄 시장 동향, 세계 할랄 식품 주요 25개국 시장 현황, 국제 주요 할랄 인증제도 내용 및 취득 절차, 지역별 진출전략 등 전 세계 할랄 시장 정보 등이 담겼다.

이태식 KOTRA 부사장은 “할랄 식품이 비무슬림 소비자에게 웰빙 건강식으로 인식되는 등 할랄 시장은 전반적으로 매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면서, “KOTRA는 할랄 시장이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기업에게 새로운 유망시장이 될 수 있도록 최신 세계 시장 정보 제공과 해외 마케팅 사업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