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기석 “연세대 특혜입학의혹 장시호, 금메달리스트 전이경과 비교불가”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송기석<사진> 국민의당 의원은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씨의 연세대 입학을 위해 맞춤형 특혜를 줬다는 합리적인 의심이 든다”고 했다. 송 의원은 지난 17일 장 씨가 고등학교때 전교 261명중 260등을 하는 등 최하위 성적에도 연세대에 체육특기생으로 입학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송 의원은 17일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연세대학교에서는 단체종목 위주로 입시요강에 보면 축구, 농구, 야구, 빙구, 럭비, 이렇게 해서 종목별 인원제한까지 있었다. 그런데 장시호 씨가 입학할 당시엔 98년에는 그 종목들을 제한을 없애고 ‘기타’ 라는 것을 만들었다. 그리고 거기에다가 기존에 단체종목에 있었던 인원 제한, 이것마저도 없앴다”고 했다.

송 의원은 금메달리스트인 전이경 선수를 1995년 개인종목 체육특기생으로 선발하는 등 1991년, 1993년, 1995년에도 이 같은 사례가 있었다는 연세대측의 반론과 관련해선 ”연세대 쪽에서 근거로 드는 것이 입학요강에 ‘단체종목선수 또는 대한체육회에서 우수 선수로 추천한 자’ 중에 이렇게 개인 종목을 할 수 있다는 건데, 그 전에는 ‘기타’ 라는 게 없었다. 그렇기 때문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 ‘대한체육회에서 우수선수로 추천하는 자’ 이건 그 전에도 있었다”며 “연세대에서 근거로 들고 있는 1995년도 전이경 선수다. 고등학교 때 이미 세계신기록을 내고 올림픽에서 금메달 두 개를 딴 분이다. 그리고 1993년의 채지훈 선수는 국가대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세계적인 선수와 정말 잘 낯선 승마 종목의 장시호 선수 정도하고 어떻게 비교대상이 되느냐”며 “비록 대한체육회에서 우수선수로 추천한다 근거 규정은 있었지만 기존 선발했던 체육특기생하고는 차원이 다르다”고 했다.

송 의원은 “안타깝게도 1998년도에는 입시비리, 특히 체육특기자 입시비리로 연세대가 큰 홍역을 치르게 된다. 당시 재판 받은 사람이 한 40명 정도 된다”고 했다. 이어 “그래서 이것은 권력형에 가깝기보다, 금전적인 비리가 있었던 것 아니냐며, 이렇게 자연스럽게 연결이 된다“고 했다. 또 ”(연세대에) 입시관련 서류를 달라고 했다. 그랬더니 서류에 대해서는 다 폐기해버려서 없다고 한다”며 “입시요강 관련된 교무위원회 회의록 있을 것 아니냐고 그걸 달라 그랬더니, 저한테 제출했는데 그 내용을 전부 삭제하고 공란으로 해서 저한테 줬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