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끝 수험생들 “박근혜는 하야하라”…집회 합류

[헤럴드경제]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난 이후 일부 수험생들이 ‘박근혜 퇴진’ 집회에 참석했다.

17일 오후 7시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21세기 청소년공동체 ‘희망’ 주최로 열린 집회에는 고3 수험생 20여명을 비롯한 60명이 참석해 “청소년이 주인이다. 박근혜는 하야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집회 후 종로구 청계광장으로 이동해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의 집회에 합류했다.

참여연대 등은 오후 6시30분부터 강남역 8번 출구에서 집회를 벌인 후 대검찰청앞까지 행진했고,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오후 7시부터 중구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