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서래마을·압구정동·청담동 유명셰프 9인과 업무협약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신세계면세점은 서초구 반포동 센트럴시티 내 JW메리어트 서울에서 서래마을, 압구정 등의 유명 레스토랑 셰프 9인과 함께 외국인 개별관광객 유치를 위한 미식관광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최근 식도락 여행을 선호하는 개별관광객이 증가하고 있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서 조사한 2015 외래관광객실태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방한 외래 관광객 중 47%가 자연경관이나 고궁, 역사 유적지 방문이 아닌 식도락관광을 주요 참여활동으로 꼽는다. 실제로 여행기간 중 가장 좋았던 활동을 묻는 질문에도 1위인 쇼핑에 이어 식도락이 2위를 차지했다.

11월 17일 오후, JW메리어트서울에서 신세계면세점이 유명 셰프 9인과 함께 미식관광 활성화를 위한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현장 사진. (왼쪽부터) JW메리어트서울 신종철 총주방장, 메쉬커피 김기훈 바리스타, 서울다이닝 에릭 셰프, 테이블포포 김성운 셰프, 마누테라스 이찬오 셰프, 신세계디에프 김성겸 영업담당, 디저트리 이현희 셰프, 뺑드파파 이호영 셰프, 리앤베이크 정유리 대표, 카덴 정호영 셰프.   [사진=신세계DF제공]

이에 신세계 면세점도 ▷한국 미식산업 발전을 위한 신규 관광객 창출,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 개발, ▷서비스 제공 등 국내 미식 관광 인프라를 구축에 힘쓰면서 식도락 관광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17일 열린 협약식에는 신세계디에프 김성겸 영업담당, 최근철 마케팅 팀장, JW메리어트서울 신종철 총주방장 외에도 청담동 마누테라스 이찬오 셰프, 압구정 뺑드파파 이호영 셰프, 서래마을 테이블포포 김성운 셰프, 카덴 정호영 셰프, 서울다이닝 에릭 셰프, 리앤베이크 정유리 대표, 디저트리 이현희 셰프, 메쉬커피 김현섭, 김기훈 바리스타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신세계면세점은 각 9개의 레스토랑과 내·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공동 프로모션, 마케팅 기획 및 운영 전반에 관련된 사항들을 상호 협력하며 한국 미식관광 활성화를 위해 힘쓴다. 또한, 각 사는 상호협력을 증진하고 지속적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정기적 실무자 회의를 활성화 하기로 약속했다.

본식 후 진행된 서명식에는 신세계디에프 김성겸 영업담당과 셰프 9인이 모두 서명해, 미식관광 활성화를 위한 상호 협력에 대한 뜻을 모았다.

김성겸 신세계디에프 영업담당은 “신세계면세점은 그동안 개별관광객 유치에 중점을 두고, 그들이 경험하는 한국 관광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새로운 시도를 앞서 실천해 왔다”며 “이번 협약으로 서울을 관광하러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보다 나은 미식관광 인프라를 제공할 수 있도록 셰프 9인들과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