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전원책 “몸통은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 아닌 박근혜 게이트”

[헤럴드경제]‘썰전’ 전원책 변호사가 소신 발언을 했다.

17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는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전원책은 최근에 일어난 일들을 회상하며 “계속 이런 결과를 살펴보면, 이 전체 게이트는 박근혜 게이트고 몸통은 박근혜 대통령이다”라고 말했다.

사진=JTBC ‘썰전’

그는 “내일 명예훼손으로 감옥을 가더라도 이 말을 꼭 해야 한다”고 말했고, 유시민은 “감옥 갈일 없다. 의견이니까요”고 말했다.

전원책은 “옛날에는 내가 환관 소리만 해도 방송 잘리고 사표 쓰라고 그랬다. 여기저기 압력이 들어왔다. 밤길 조심하라고도 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전원책 변호사가 “정말 나라꼴이 말이 아니다”라고 한탄하자 “대통령이 대통령답지 않아서 그렇지 나라는 나라다”며 헛웃음을 터트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