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전원책 “19일 광화문 집회, 수험생 쏟아져 나올 것…100만명 예상”

[헤럴드경제]‘썰전’ 전원책 변호사가 오는 19일 광화문 촛불 집회에도 100만 명 가량의 국민들이 모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17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을 두고 김구라, 전원책, 유시민이 네 번째 토론을 펼쳤다.

사진=JTBC ‘썰전’

이날 전원책은 광화문 집회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아마 청와대가 광화문에 100만명이 모였다고 해서 하야를 해야지 이럴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고3 학생들이 다 길거리로 나와서 축제 분위기가 형성될 것이다”라고 밝혔고 이를 들은 유시민은 “거기에다가 고3 학생들의 학부모들도 나오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이에 전원책은 “오는 19일에도 비가 오지 않는 한, 영하 5도가 되지 않는 한 100만 명이 또 모일 것”이라고 예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