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트럼프 첫 회동] 美 날아간 아베 “트럼프 믿을 만해…신뢰관계 구축 확신”

외국지도자 처음으로 90분 회동

미일동맹·주일미군 주둔비등 논의

日언론 “개인적채널 구축” 평가도

트럼프, 회동후 직접 아베 배웅

캠프측 “격식 낮은 만남” 강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7일(현지시간) 외국 지도자로서는 처음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를 만났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미국 뉴욕 맨해튼의 트럼프 타워를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과 90분 동안 만났다고 트럼프 정권인수팀이 밝혔다.

아베 총리는 회동이 끝난 직후 기자회견에서 “흉금을 털어놓고 솔직하게 이야기할 수 있었다”며 “(트럼프가) 신뢰할 수 있는 지도자라고 확신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향후 미국과 일본이 “신뢰관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면서 “두 사람의 사정에 따라 다시 만나서 더욱 넓은 범위로 더 깊은 이야기를 나누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회담 내용에 대해서는 “(트럼프가) 아직 차기 대통령이고, 이번 만남은 비공식 회담”이라며 답변을 피했다. 다만 “나의 기본적인 생각에 대해 이야기 해줬다”라며 “다양한 과제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미ㆍ일동맹은 물론 트럼프 당선인이 선거 기간에 제기했던 주일미군 주둔비 분담 문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등도 거론했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아소 다로 일본 재무상은 이날 일본에서 진행된 국무회의 이후 기자회견에서 회담이 1시간 30분동안 진행돼 당초보다 길어진 점, 그리고 트럼프 당선인이 트럼프타워 아래까지 아베를 배웅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2명의 개인적 관계는 좋았다고 본다”라며 “미국이 태평양 국가들을 주시하는 이상, 일본과의 관계는 중요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일본 외신은 아베 총리가 트럼프 당선인과의 개인적인 관계를 빨리 만들려고 했다는 점에서 이번 회담을 성공적으로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총리가 아직 취임하지 않은 미국 대통령 당선인을 만나는 것은 드문 경우라며 “트럼프와 개인적인 관계를 빨리 만들려고 하는 아베 총리의 희망을 보여준다”라고 평가했다.

아사히 신문은 일본 내각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이번 회담은 구체적인 정책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가 아니라 그동안 트럼프의 언동이 진실한 것이었는지 탐구하는 차원에서 중요”했다고 지적했다. 실질적인 정책을 논의하기보다는 트럼프 개인의 성향과 커뮤니케이션 스타일을 분석하는 차원에서 중요했다는 것이다.

한편, 마이니치 신문은 이날 회담에서 트럼프 당선인과 아베 총리가 미일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두 사람의 만남이 트럼프타워에서 이뤄진 것과 관련, TBS방송은 “트럼프타워는 이미 백악관 수준의 경호태세가 이뤄지고 있다”라며 “트럼프의 집을 총리가 찾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이날 회담에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당선인이 현안을 잘 알고 있지 않아 미국 외교가에서 회담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국무부 관리들은 WP에 “트럼프 정권 인수위가 국무부에 정상회담에 관한 브리핑을 요청하지 않았다”라고 했다. 전직 국무부 관리는 “외국 정상과의 회담에 앞서 여러 외교관으로부터 다양한 브리핑을 듣는 게 일반적”이라며 “트럼프당선인이 대선 기간에 했던 민감한 발언 때문에라도 이번회담은 중요하다”라고 꼬집었다.

트럼프 당선인은 대선 기간에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이탈을 공약하고 미ㆍ일 안보조약이 불평등하다고 주장했다. 또, 주일미군 주둔경비를 증액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선캠프 선대본부장이었던 켈리엔 콘웨이는 이에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임기가 아직 2개월이 남아 우리로서는 회담이 민감하다”라며 이번 회동이 “격식이 낮은 만남”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