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文 포함 야권 잠룡 한자리에 모아 국정 정상화 방안 논의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오는 20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포함한 야권의 대선주자 6인과의 회동을 통해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사태로 촉발된 비상시국에 대한 해법을 논의하기로 했다.
김경록 대변인은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17일 오전 김부겸 의원, 박원순 시장, 손학규 민주당 전 대표, 안희정 충남도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문재인 전 대표 측에 전화로 일요일 점심에 만날 것을 제안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번 회동에 대해 “안 전 대표는 지난 8일 여야에 책임 있는 정치인들께 국정수습과정을 만들자며 비상시국 수습을 위한 회동을 제안한 바 있다”며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중심이랄 것도 없이 국민의 미래와 삶을 걱정하는 정치인들이 모여 국정 붕괴를 막고 광장의 민심을 실현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 문 전 대표, 박 시장, 이 시장은 회동에 참석 의사를 밝힌 상태고 안 지사와 손 전 대표는 회동에 참석하고자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안 전 대표는 이번 회동을 준비하기에 앞서 여당 인사와도 접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여당 인사의 참여 여부에 대해선 “지금 상황에서 뜻을 같이하는 야당쪽 분들이 먼저 모이는 게 좋겠다는 의견이 있어 이를 존중했다”며 “정치 지도자회의를 제안했을 때 여야를 막론하고 만나고자 접촉했고 긍정적으로 답하는 분들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 전 대표측 김경수 의원은 안 전 대표의 회동 제안을 놓고 “문재인 전 대표는 제안에 대해 찬성하면서, 국민들이 기대하는 결과물을 함께 내놓기 위해서라도 실무논의를 통해 만나서 무엇을 논의할지 사전에 협의하자고 (안 전 대표가)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번 회동에서 그간 야권 잠룡들이 국정 공백 사태를 해결하고자 제시한 백가쟁명식 방안이 하나로 통일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