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대표 박근혜 퇴진 단일방안 도출위한 협의 시작…“비온뒤 땅 굳어”

[헤럴드경제=박병국ㆍ장필수 기자] 야3당 대표가 17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위한 단일안 도출을 위해 협의에 들어갔다. 회동 전 야3당 대표는 공조를 다시한번 약속했다. 3당 대표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과의 양자회담을 추진하다 야권의 반발로 무산된 후 처음 만났다. 이날 회동은 국회 사랑재에서 진행됐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회동 전 기자들과 만나 “3당 공조를 위해 우리 스스로 절제하고 마음도 비우고 해야 될 그런 때”라며 “지록위마 (指鹿爲馬ㆍ윗사람을 농락하여 권세를 제 마음대로 휘두르는 것)가 안되도록 조심하고 경계했으면 좋겠다. 저도 통 크게 마음을 풀겠다”고 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역시 “80년대 신군부, 87년 직선제 개헌 경험으로 우리 국민은 오늘 우리 야3당의 모습을 굉장히 주시할 것 같다”며 “비온 뒤에 당이 굳듯 우리 3당이 새로운 각오로 오직 박 대통령의 퇴진을 위해, 모든것이 같을 수는 없지만 함께 잘 나가자 하는 계기를 오늘 다시한번 만들어서 국민과 함께 박 대통령 퇴진에 매진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공동대표 역시 “우리 국민이 많이 불안한데 야당 마저 걱정을 얹어 드려선 안된다고 생각한다”며 “작은 이해 복잡한 계산, 주도권 다 내려놔야 한다”고 했다. 이어 “국민들은 야당의 단일한 수습방안, 구체적인 실천과 후속조치 이런 것들을 가장 절실하게 바랄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