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SIFC, 소유권 AIG서 브룩필드로…매각 완료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시는 17일(미국 현지시간) AIG사와 캐나다계 글로벌 대체투자 운용사인 브룩필드사 간에 여의도 서울국제금융센터(SIFC) 매각 절차가 마무리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제 SIFC 건물 소유권은 AIG사가 아닌 브룩필드사가 갖게 됐다.

서울시는 AIG사가 계약에 따라 매각을 추진하더라도 유예 임대료, 매각차익 관련 세금 등을 한국에 납부하게끔 지속 협의했다. 이에 유예 임대료를 선납하겠다는 AIG사 측의 약속도 받아냈다.


AIG사가 선납한 유예 임대료는 모두 558억원에 달한다. 2011~2017년 공시지가 1%만 우선 납부한 후 초과분은 2018년부터 7년간 분할 납부하기로 되어 있었지만, 일시에 전액 납부한 것이다.

아울러 매각 시 발생하는 매각 차익에 대한 세금도 한국에 납부하게끔 합의했다.

서울시는 SIFC가 초기 조성 목적인 서울 금융중심지 주요 인프라로 활성화될 수 있도록 새 소유사인 브룩필드사와 협의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브룩필드사는 부동산 및 SOC 투자를 활발하게 추진 중인 운용자산 약 270조원 규모의 글로벌 대체투자 전문운용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