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비교적 이른 시점 금리인상 적절”…12월 유력

재닛 엘런 의장

미국에서 기준금리 인상이 “비교적 이른 시점”에 이뤄질 수 있으며, 금리를 너무 늦게 올리면 위험자산 선호 현상을 지나치게 부추길 수 있다고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지적했다.

금융시장에서는 옐런 의장의 이런 언급을 다음 달 금리 인상에 대한 분명한 신호라고 해석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준의 옐런 의장은 17일 상·하원 합동경제위원회 청문회 출석에 앞서 발표한 성명에서 “이달 초에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 회의에서 위원회는 목표금리 인상의 근거가 더 강해졌다”며, 추가 발표될 경제지표들이 양호하다면 “금리인상이 비교적 이른 시점에 적절해질 수 있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연준의 통화정책회의다.

‘비교적 이른 시점’이라는 표현은 지난 2일 연준이 발표한 FOMC 회의 결과 성명에 포함되지 않은 문구다.

옐런 의장은 이날 성명에서 “FOMC가 연방기금금리의 인상을 너무 오래 지연하면 통화정책을 비교적 급격하게 긴축하는 결과를 낳을 것”이며 “금리를 현재 수준으로 너무 오래 유지한다면 지나친 위험(자산) 선호현상을 부추기고 금융안정성을 저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연준은 지난해 12월에 기준금리를 현재의 0.25∼0.5%로 올린 뒤 이달 초 열린 FOMC 정례회의 때까지 계속 금리를 동결했다.

옐런 의장은 미국 경제의 현 상황에 대해서도 낙관론을 폈다.

그는 성명에서 “미국 경제가 이전에 기대했던 것에 비해 움직일 여지(room to run)를 좀 더 갖게 됐다”며 “미국 경제는 올해 초에 다소 억눌렸던 모습에서 벗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현재의 미국 금리 수준을 “완화적”이라고 규정한 옐런 의장은 그러나 통화정책이 경기를 과열시키거나 침체시키지 않는 금리 수준인 ‘중립금리’에 비해 크게 낮지 않고 “어느 정도 낮은” 상태기 때문에 “앞으로 몇 년간 중립적인 통화정책을 달성하기 위해 금리를 점진적으로만 인상해도 충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뒤이은 청문회에서 옐런 의장은 미국 대선에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당선된 뒤에도 기준금리 인상을 위한 근거가 강화돼 왔으며, 트럼프 정부에서도 중도에 자리에서 물러나지 않고2018년 1월로 되어 있는 임기를 끝까지 마치겠다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의 당선이 금리인상 가능성에 영향을 줬느냐’는 대니얼 코츠(공화·인디애나) 상원의원의 질문에 “11월 회의 당시의 판단과 그 이후 나타난 증거들이 일맥상통한다”고 답했다.

옐런 의장은 “현 단계에서 (미국) 경제는 우리(연준)의 목표를 향해 매우 양호하게 진전하고 있으며, 위원회가 11월에 내렸던 판단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덧붙였다.

캐롤린 멀로니(민주·뉴욕) 하원의원이 트럼프 당선에 따른 불확실성 때문에 연준의 금리 결정이 영향을 받을 수 있냐고 묻자 옐런 의장은 미국 장기 국채금리의 급등을 예로 들며 “금융시장에서 두드러진 움직임이 있었다”면서도 향후 미국 경제 전망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고 답했다.

멀로니 의원이 재차 ‘내년 1월이 되면 (금리 결정에) 필요한 정보가 충분해지겠냐’고 묻자 옐런 의장은 “11월에 위원회가 내린 판단은 여전히 적절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블룸버그뉴스 등 미국의 경제전문매체들은 옐런 의장의 이런 언급에 대해 트럼프 당선과는 무관하게 옐런 의장이 12월에 금리를 올리겠다는 의지를 여전히 갖고 있음을 내비쳤다고 풀이했다.

의회 청문회에 출석한 재닛 옐런 연준 의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가 선거운동 기간에 옐런 의장에 대해 “공화당원이 아니다”라는 말을 하며 자신이 취임하면 연준 의장을 교체할 수 있다는 의사를 보였지만, 옐런 의장은 2018년 1월까지인 임기를 끝까지 마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임기를 중단할 만한 상황이 있겠느냐’는 멀로니 의원의 질문에 옐런 의장은 “나는 상원으로부터 4년의 임기를 보장받았고, 임기를 마치겠다는 게 내 의지”라고 답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