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특검 임명, 국민이 믿을 분 선정하겠다”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최순실 특검법’ 특별 검사 임명과 관련, “가능한 한 많은 국민이 믿고 ‘저 분이라면 제대로 수사하겠구나’ 할 수 있는 분을 선정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최근 유력 특검 후보로 거론되는 채동욱 전 검찰총장을 두고 후보로 추천할 의사가 없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이를 두고 당내에선 채 전 총장 역시 후보로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도 거론된 상태다. 


우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특검법에 의거해 특검 후보 논의를 시작했다. 가능한 뛰어난 수사 지휘 능력이 있으면서 작은 구설도 없는 분을 찾고자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정의당이나 시민사회의 의견도 수렴하겠다”고 덧붙였다.

특검 후보를 두고 최근 채 전 총장 거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근혜 정부에서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사건을 수사하다 물러난 채 전 총장은 최근 “(특검을) 맡겨주신다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역사적 소명의식을 갖고 임하겠다”고 수용 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와 관련, 우 원내대표는 지난 17일 특검법 본회의 통과 전 기자들과 만나 “채 전 총장을 특검으로 추천할 생각이 원래 없었다”고 부정적인 의사를 밝혔다. 그는 “정진석 새누리당 대표가 채동욱 같은 사람을 하려 하냐고 해서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이 아니라고 했고 우리도 아니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야권이 부인하면서 채 전 총장은 하마평에서 사라지는 듯했으나 채 전 총장을 지지하는 여론이 상당하다는 건 야권으로서도 부담으로 작용된다. 이와 관련, 법제사법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박범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 “원대대표의 말이니 무게가 상당하지만, 채 전 총장의 검찰 호소력과 장악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이 문제는 국민 여론에 아직 달려 있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여지를 남겼다. 여론이 채 전 총장을 지지한다면, 채 전 총장 역시 후보군으로 논의돼야 한다는 의미다.

박 의원은 우 원내대표의 발언과 관련해서도 “정치 상대방인 정진석 원내대표의 지적을 고루 감안한 표현이라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우 원내대표는 이날 “최근 대통령과 청와대, 친박계를 보면 죄의식도 없고 죄송한 마음도 없이 버티는 모습만 보여줘 충격적이다. 심정적으론 의원직을 사퇴하고 거리로 나가 싸우고 싶다”고 청와대와 친박계를 강하게 비판했다. 또, 김수영 시인의 ‘풀’을 언급하며 “바람이 두려워 먼저 쓰러지기도 하지만 굴하지 않고 바람보다 먼저 일어난다”며 “4ㆍ19, 6ㆍ10, 2016년 촛불이 그렇다. 민초를 우습게 보지마라”고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