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을 알 수 없는 위장질환? 담적 증상 의심해야!

몸속의 수액이나 혈액이 제대로 순환되지 않고 일정 부위에 정체하게 되면 노폐물로 변하게 되는데 이를 어혈이나 담음이라고 한다. 이것이 오랫동안 정체하게 되면 인체의 장기조직이나 근육이 단단한 형태로 변하게 된다. 한의학에서는 이를 담적이라고 한다. 발생된 담적이 우리 몸에 끼치는 영향은 상당하다. 그중 다양한 위장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점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담적에 대해서 좀 더 자세히 말하자면 위 근육이 정상범위보다 더 부어서 굳어진 상태라고 할 수 있다. 이때 위 근육의 탄력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정상적인 운동을 할 수 없게 된다.

원인은 체질적 소인, 과도한 스트레스, 부적절한 음식관리, 피로, 면역기능 저하 등이 꼽힌다. 비위가 약한 이들의 경우 밀가루, 인스턴트, 폭식, 과식 등의 경향을 받아 담적이 발생하기도 해 주의가 필요하다.

이와 관련 대구 경희예한의원 김신형 원장은 “담적이 진행되면 위장 근육이 붓고 딱딱해져 명치 부위의 답답함, 더부룩한 느낌, 아랫배의 불쾌감이 나타난다. 담적은 내시경과 같은 일반적인 검사로는 확인할 수 없다. 하지만 소화기능은 더 떨어지고 증상이 심해질 때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담적은 식도, 위. 소장, 대장에 영향을 주게 된다. 식도에 영향을 주면 가슴 답답함, 호흡곤란, 목이물감을 느끼게 된다. 장에 영향을 주면 아랫배 불쾌감, 잦은 복통과 잔변감, 대변의 이상이 나타나곤 한다. 그 자체로도 불편한 증상을 가지고 있는 담적이 다른 장기에도 영향을 끼치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따라서 평소 원인 모를 위장 질환 증상에 시달리고 있었다면 한 번쯤 담적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자가진단을 우선 실시해보는 것도 좋다. 한의원 측에 따르면 ▲명치 끝 답답함 ▲가스가 차는 느낌 ▲더부룩 함 ▲배를 눌렀을 때 아프거나 단단한 느낌 ▲잘 체하는 경우 ▲속쓰림 ▲배가 찬 증상 ▲머리가 자주 아프고 어지러움 ▲헛배부름 ▲구취 등의 증상이 있다면 담적을 의심해볼만 하다.

그렇다면 이러한 담적은 어떻게 치료할 수 있을까? 우선 알아야 할 것은 위장벽이 비대해지거나 딱딱하게 굳어진 상태를 해소해야 한다는 점이다. 담적이 있는 경우 위장과 연결된 혈관, 신경, 근육기능이 저하되고 혈액공급이나 소화액 분비에도 문제가 생긴다. 결국 위장벽 자체가 건조하고 마른 상태가 된다.

이에 김 원장에 따르면 한약을 통해 담적 치료를 실시하는데 해담탕은 위장벽에 연결된 혈액, 진액 등의 수분 공급을 도와 마르고 건조해진 위장벽을 부드럽게 만들어 담적 치료 효과를 얻는 처방이다. 체질, 담적 원인 등을 진단하여 개인의 특성에 맞게 처방된다.

김 원장은 “담적 치료를 위해 한약을 복용하고도 계속 소화가 안 되거나 증상이 심해져 내원하게 되는 경우도 있다. 이것은 자신에 맞는 정확한 처방이 아닐 때 나타나는 증상이다. 전문전인 검사와 진찰을 다시 실시하고 자신의 위장 상태에 맞는 처방을 받는다면 분명한 담적 치료 효과를 거둘 수 있게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최경침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