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 “금융시장 가격변동성 높아져…필요 시 시장안정화 조치를 취할 것”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지는 상황에 대해 “금융시장의 가격변수가 높은 변동성을 보이고 있으나 시장 불안이 확산될 우려가 있을 땐 적시에 시장안정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18일 밝혔다.

이주열 총재는 이날 오전 서울 남대문로 한은 본관에서 시중은행장들과 금융협의회를 열고 “최근 국내 금융시장의 가격변수가 높은 변동성을 보이고 있는 것은 사실이나 이는 상당부분 예기치 못한 충격에 따른 가격조정과정으로 볼 수 있다”면서 “주요국 금융시장에서도 이러한 현상이 공통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헤럴드경제 DB]

그는 트럼프 당선으로 인한 미국 대선 이후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된 데 대해서는 “미국 차기 정부가 출범하기까지 2개월이 남아있고 정책방향 또한 불확실해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영향을 미칠지 쉽사리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이 단기간에 안정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 금융시장 상황에 대해서는 상당 규모의 외환보유액, 국내 은행의 양호한 외화유동성과 재무건전성, 거시경제정책 여력 등을 제시하며 “우리 금융의 복원력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총재는 “경제주체들은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하고 우리 금융시장의 복원력이 높은 만큼 차분하게 대응해 줄 것”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금융협의회에는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윤종규 KB국민은행장, 이광구 우리은행장, 조용병 신한은행장, 이경섭 NH농협은행장, 권선주 IBK기업은행장,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 박종복 SC제일은행장, 이원태 수협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은행장들은 건전한 자산운용과 안정적인 채권발행으로 외화자금 사정을 원활하게 유지하고 위험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또 정부의 ‘11·3 부동산대책’으로 수도권 일부 지역의 청약시장 과열이 어느 정도 진정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이 총재는 은행장들에게 한은금융망의 운영시간 연장에 대한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한은은 내년에 결제 위험 축소 등을 위해 한은금융망의 마감시간을 오후 6시30분으로 1시간 연장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