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운 안양시장은 왜 인도 시장을 주목할까

[헤럴드경제=박정규(안양)기자]이필운 안양시장이 13억 인도 경제시장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17일 인도 국내 모터사이클 공급 1위인 산드라(Sandhar) 그룹의 자이안트 다바르(Mr. Jayant Davar)회장과 만나 경제교류 협력에 관해 환담을 나눴다.

인도 뉴델리 시장개척단이 지난 8월 12일 현지를 방문한데 따른 답방형식으로 이뤄진 이날 면담에는 이 시장을 비롯해 산드라그룹 자이안트 다바르 회장과 이중훈 고문, 김성찬 ㈜플라토 대표 등이 함께했다. 


시가 추진한 뉴델리 시장개척단의 일원이었던 김성찬 ㈜플라토 대표는 당시 뉴델리 현지에서 자이안트 다바르 회장을 만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당시 뉴델리 시장개척단은 1억4000만원을 현장계약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면담에서 이 시장은 안양은 인도시장과 경제적 동반자적 관계가 되길 희망하고 있고, ㈜플라토는 지역의 자랑스러운 기업이라고 전했다. 자이안트 다바르 산다르그룹 회장 역시 긴밀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산드라그룹은 자국내 모터사이클 관련 기계와 사출품 생산 1위를 달리는 유망기업이다. 모터사이클은 인도인들의 주요 교통수단으로 각광받는 품목이다. 자국내 33개 공장을 두고 있고 스페인, 멕시코, 폴란드 등 해외에도 지사와 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종업원 수는 6200여명에 달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