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부실 입학 등 사과…정유라 입학취소 진행할것”

“학사관리 등 사과…차질없이 입학취소 진행”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이화여대가 현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60ㆍ여ㆍ최서원으로 개명) 씨의 딸 정유라(20) 씨에 대한 입학ㆍ학사 관리가 부실했다는 점에 대해 사과했다.

이화여대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부실한 입시ㆍ학사관리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교육부 특별사안감사 결과와 재단에서 진행되고 있는 특별감사위원회 조사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관련자에 대한 징계와 정유라 학생의 입학취소 등을 적법한 절차에 따라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교육부가 발표한 특별사안감사 결과를 면밀하게 검토할 계획”이라며 “이번 특별사안감사를 계기로 입시ㆍ학사 운영 전반을 철저하게 재점검하고 미비점을 개선ㆍ보완해 모든 면에서 공정하고 투명한 행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교육부는 이날 오전 이화여대에 대한 특별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교육부는 정 씨가 “입학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입은 것이 확인됐다”며 이화여대 측에 합격을 취소할 것으로 요구했으며, 정 씨에 부당한 특혜를 제공한 당시 입학처장과 담당 과목 교수들에 중징계를 요청했다. 또 이화여대에 대해서는 입시 부정에 따른 재정제재로 대학재정지원사업의 사업비 감액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