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초고분자 히알루론산 생산법, 중국특허 획득

-미국ㆍ일본에서도 특허 완료, 세계적 수준의 히알루론산 기술력 확보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일동제약(대표 윤웅섭)은 ‘미생물을 활용한 초고분자 히알루론산 생산방법’에 대한 중국 특허 결정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이 특허는 일동제약이 자체 개발한 균주 ‘ID9103’을 이용, 대사공학적 발효를 통해 6백만 달톤(Da) 이상의 초고분자 히알루론산을 생산하는 방법이다.

[사진설명=일동제약 중앙연구소.]

미생물을 이용한 생산 방식은 지금까지 일반적 방식인 ‘닭벼슬 추출법’, ‘합성제 가교법’ 등에 비해 히알루론산의 순도와 안전성이 높다. 또 1백만 달톤의 저분자 히알루론산에서부터 6백만 달톤 이상의 초고분자 히알루론산까지 사용 목적이나 필요에 따라 분자량 조절이 자유로워 상용 측면에서 유리하다.

앞서 일동제약은 ‘히알루론산 분자량 조절 기술’에 대한 유럽, 중국, 일본 특허, ‘미생물을 이용한 히알루론산 생산방법’에 대한 미국, 일본 특허를 취득한 바 있다.

일동제약 측은 “특허 기술을 적용한 히알루론산을 자사의 점안액, 슬관절주사제, 유착방지제 등에 사용하고 있으며 향후 필러, 화장품 등으로 활용 범위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