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타고 민생점검..염태영 수원시장 이색행정 ‘눈길‘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염태영 수원시장이 17일 자택이 있는 정자동에서 수원시청까지 자전거를 타고 출근하면서 관내 구석 구석을 살펴보고, 시민들이 불편하게 느낄 수 있는 사항들을 꼼꼼히 점검했다.

이날 ‘로드 체킹’(거리 점검)은 2시간 30분 가까이 이어졌다. 염 시장은 정자초등학교, 수일중학교, 송원초등학교 근처 통학로를 꼼꼼하게 살펴보며 학생들의 안전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수원종합운동장 서문 앞 공사현장에서는 “시민들 불편이 없도록 신경을 써 달라”고 했다. 


염 시장은 제설함 정비 상태, 도로변 보도 요철, 낙엽 청소 상태, 교통시설물, 가로수 등을 점검하고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관련 부서에 통보했다.

염 시장은 그동안 수차례 자전거로 출근하면서 ‘자전거 행정’을 펼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