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회 “朴 지켜주고 싶었다…최순실이 질투” 발언 논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최순실 씨의 전 남편 정윤회 씨가 최 씨의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언급하며 자신의 ‘남자다움’을 과시하는 등 ‘마초’스러운 모습을 보여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18일 정 씨는 월간중앙과의 인터뷰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향한 충정이 생긴 이유를 묻는 질문에 “내 성격이 남자다워서 약한 여자를 보면 지켜주고 싶다. 당시 박 대통령에 대한 사회적 편견이 많아 아버지 문제가 그 분을 힘들게 했다. 그걸 보며 공명심이 생겨 그 마음 하나로 충성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정 씨는 최 씨와의 이혼 사유에 대해서는 “남녀가 이혼하는 이유가 뭐 따로 있겠나. 좋은데 헤어졌다면 거짓말이고 이혼 당시 여러 가지 복합적인 이유가 있었다”면서 “대통령을 보좌하는 스타일이 많이 달랐던 이유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박 대통령으로부터 신뢰를 받자 최 씨가 질투했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그런 것이 있었다. 초창기 때부터 몸담고 있었을 때는, 뭐 하여튼 나를 질투하긴 했다”고 털어놨다.

또 정 씨는 재산을 묻는 질문에는 “의미 없는 얘기니 그냥 넘어가자. 지금은 이 모양이 됐지만 과거를 돌이켜보면 남자로서 잘 살지 않았나? 내가 보좌했을 때는 한 번도 법적인 잡음이라든지 지금처럼 나락으로 떨어진 적 없으셨다”고 자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정 씨는 인터뷰 내내 ‘남자다움’과 ‘충정’을 강조하고 “내가 있을 땐 안 그랬다”고 말해 전형적인 ‘마초 꼰대’ 이미지를 발산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정 씨의 전부인 최 씨 또한 주변인들에 따르면 안하무인에 제멋대로인 성격이었다는 증언이 나온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